[좋은 글]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검색일기

 


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하루에 몇번씩 건너야 할 다리였습니다.
 어느날인가 짧은 다리였는데또 다른 날엔 긴 다리가 되였습니다.

내가 건너려 할 때 다리 가장자리에 꽃이 피였습니다
향기가 진한 날 향수같은 사랑을 배웠습니다.

다리 가장자리에 바람이 찿아왔습니다.
바람이 시원한 날 용서의 마음을 배웠습니다.

 다리 가장자리에 새 한마리 찿아왔습니다.
삐리리리 울음소리에 아픈 마음을 알게 됐습니다.

다리 가장자리에 쉬어가는 빗물을 보았습니다.
고인 물속에서 여유로운 삶을 배웠습니다.

 꽃이 피었다가 사라져도 내안에 사랑은 꽃보다 긴 생명을 그리움으로 채웠습니다.
용서의 마음도,아픈마음도 사랑이 놓여진 다리위에서 
빗물처럼 곱게 만남이란 의자를 만들겠습니다.
                      
                                                                      좋은생각 중에서

 


본 내용은 명언, 좋은 글 공유앱 '오늘, 내 인생 최고의 날'에서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 내 인생 최고의 날'은 하루를 살아가는데 힘이 되는 

좋은 글, 명언, 생활정보를 사용자 여러분과 함께 공유 하는 앱 입니다.

 

 

 #오늘 내 인생 최고의 날 설치하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