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역에서 한방 순대국을 먹었다. 밥 집

이 동네오고나서 음식점 찾는데 고생을 하고 있다.

오늘 간 곳은 기흥역 2번 출구쪽에 위치한 한방 순대국 이라는 순대국 집이다.

이곳은 순대국외에도 곱창볶음, 곱창전골, 김치찌개, 한방 삼계탕 등등을 하고 있다.

한방 순대국의 가격은 7천원으로 비교적 비싼 축에 속한다.

이 곳 순대국의 특징은 잡고기(?)가 많이 들어간다는 것이다.
물론 한방이기 때문에 인삼? 같은 것이 들어간다.

김치, 깍두기가 반찬의 전부인 대부분의 순대국 집과는 달리 나물 반찬, 양파 절임이 나온다.
개인적으로 반찬 많이 나오는 집을 선호한다.

먼저 메뉴 판이다.
같이 올 사람이 잇따면 곱창전골이나 홍어무침 먹어보고 싶다.

상차림 이다.

깍두기라기보다는 무김치라고 부르는 게 맞을 것 같다.
담근지 얼마 안되었는 무 특유의 맛이 살아있다.
식감 또한 아삭 아삭한 것이 좋았따.

김치 맛있다.
이 집은 다른 곳처럼 김치를 사는 것 같지 않다.
한국에서 식당을 하면서 김치를 사서 파는 식당은 정말이지 식당으로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

한 숟가락 퍼 보았다.
전체적으로 고기가 많다.
순대도 3~4개 정도 들어있었다.

순대는 분식집 당면 순대가 아니라 속이 꽉찬 모둠순대에 나오는 순대이다.
당면 순대를 싫어하기 떄문에 나는 이것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순대에는 기본적으로 부추가 뿌려져서 나온다.
부추를 좋아하기 떄문에 나는 좋다.

국물은 한방 맛(?)이 많이 나는데
오늘은 먹었을 때 약간 짠가? 이런 생각이 들었다.
(참고로 음식할 때 소금간을 아예 안해서 먹는다)

국물 맛을 표현하자면

"매우 뜨겁다."

"와~ 고기많다." 로 시작해서

먹으면 먹을 수록 국물이 계속 떙기는 맛이다.
국물도 기름지지 않고 담백하다.

이 집은 연세 드신 부부로 보이는 분들이 운영하고 있다.
주방도 비교적 깔끔해서 좋았다.

순댓국 집들이 누추한 곳이 너무 많다.

순댓국에서 돼지냄새도 안나고 깔끔하다.


먹고 나서도 입안이 깔끔해서 좋다.

기흥역 근처에 올 일이 있다면 한 번쯤 와볼만한 집이라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비계를 싫어해서 자주오는걸 꺼려하는데 그런 것을 안 가리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반할 만한 집이다.


* 한줄평
겨울에는 부추듬뿍 들어간 한방 순대국이 짱이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